한국 뉴스

에너지 농사, 함께 하실까요? – 오마이뉴스

에너지 농사, 함께 하실까요? – 오마이뉴스

여름 무더위가 시작됐다. 에어컨 없이는 숨쉬기도 어려울 지경이다. 에어컨을 틀면 당장은 시원하지만 바깥 열기는 더 뜨거워진다. 기후변화로 지구는 점점 더 뜨거워지는데 이래도 괜찮은 걸까? 사람도 살고 지구도 건강해질 수는 없을까? 누구나 한 번쯤 해보는 고민, 그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나선 사람들이 있다. 이들은 친환경 에너지를 쓸 수 있는 방안을 만들고 이를 실천하기 위한 방법으로 태양과바람에너지협동조합(아래 태양과바람)을 만들었다. 직접적인 계기는 후쿠시마 원전사고였다."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보면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했죠. 지역에서 작은 일이라도 실천해보자는 차원에서 태양광을 중심으로 한 재생에너지를 확대 보급하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최승국 이사장이 전하는 태양과바람 출발 배경이다. 태양과바람은 2013년 4월 19일 본격 출발했다. 창립총회일을 4월 19일로 정한 것은, 4.19 혁명이 우리사회에 큰 울림을 주었듯이 에너지혁명이 필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태양과바람에너지협동조합이라는 이름도 창립총회에서 조합원 투표로 결정됐다. 창립총회에서 보여준 에너지혁명의지와 조합원 참여활동은 이후 6년 동안의 태양과바람 활동방향과 지침이 되었다.   ▲  태양과바람에너지협동조합 총회를 마치고 기념촬영. ⓒ 태양과바람에너지협동조합 제공 관련사진보기   "에너지를 어떻게 만들 수 있는지 공부모임을 했는데 특히 유럽 사례를 많이 참고 했어요. 우리가 진짜 발전소를 세우면 수익이 날까? 외부전문가를 모셔서 얘기도 듣고 다양한 사례도 공부했죠. 결론은 '가능하다'였습니다." 김원국 사무국장은 태양과바람을 준비하던 오랜 기간의 과정을 들려줬다. 그렇게 오랫동안 꿈꾸고 준비했던 1호 발전소는 2014년에 은평공영차고지 옥상에 지어졌다. 에너지 농사가 시작된 것이다. 발전소만 올리면 모든 일이 해결될 것 같았는데 예상치 못한 장벽을 만나게 된다. 발전사업에 투자하는 사람들이 많아지자 정부가 비용부담을 이유로 그간 적용하던 고정가격제 대신 의무할당제를 도입한 것이다. 생산된 전기가 판매되는 방식은 고정가격제(FIT)와 의무할당제(RPS) 두 가지다. 고정가격제는 발전사업자들이 손해를 보지 않도록 원가를 따져서 일정 가격으로 구매를 보장해 주는 방식이고 의무할당제는 발전사업자들이 의무적으로 일정 비율을 재생에너지로 구매하는 방식이다. 태양과바람이 출발하고 1,...

이쿨한 eCOOLhan

이쿨한 홈

이벤트, 매거진 등 다양한 정보가 있는 이쿨한 메인페이지

이쿨한 뉴스

광역토론토를 포함한 관심이 되는 한국, 세계 뉴스를 제공합니다.

이쿨한 비즈니스 정보

한인 업소록, 평가, 비즈니스 소개를 위한 공간입니다.

이쿨한 부동산

토론토 최고의 전문가들의 부동산 정보가 제공됩니다.

이쿨한 장터

꼭 필요한 물건을 한인끼지 자유롭게 거래 합니다.

이쿨한 비디오

흥미와 재미를 더하는 영화, 비디오, 음악, 타큐를 즐기세요.